스카이파크
로딩중

공포 이야기 / 무서운이야기 / 공포실화 모음 13

이지호18
| 조회 : 89 | 댓글 : 0 | 추천 : 1 | 등록일 : 2022-01-15 오후 5:51:07

첫번째,

 

어릴 적 대구에 이모가 계셔서 명절때 회사일 때문에 아버지와 함께 갈수 없으면

 

미리 대구에 가서 이모집에 들러 1박을하고 친가로 이동하는 일이 잦았습니다.

 

그 당시 이모집에는 신기한 물건이 많았습니다. 정말 골동품들이 가득했죠.

 

못난이인형들이 잔뜩 있었고 몸체가 나무로 된 흑백 TV도 있었고 지금의 미들타워PC만큼 거대한 라디오도 있었습니다.

 

그 중에는 금맥기를 입힌 테두리에 무궁화 조각이 무수히 새겨져잇는 벽걸이 거울도있었어요. 

 

지금도 그렇지만 저는 거울을 잘 안보는 편입니다. 근데 그때는 모르겠지만 몇시간 동안이나 거울을 보며 이런저런 장난을쳤어요.

 

같이갔던 동생이 함께 다른 신기한 물건을 보여줬는데 그것조차 재쳐두고 말이죠.

 

웃긴얼굴을 거울에 비춘다던가 거울앞에서 당시 유행하던 에네르기파동작을 흉내내본다던가

 

형광등 빛이 거울이 반사된 곳으로 누워서 일부러 눈부심을 경험한다던가 거울에 반사된 가족들 모습을보려고 이리저리 돌아다니기도했죠.

 

얼마나 집요하게 거울을 보며 놀았냐면 어머니는 "거울에 뭐라도있니?"라던가 이모는 "그 거울이 그리 맘에들어? 너 줄까?" 할 정도로 말이죠.

 

그렇게 한참을 놀다가 어느순간 부터 멍하게 거울에 비친 제 얼굴만 빤히 쳐다보고 있었습니다.

 

한 1m정도 떨어진거리에서 정말 뭐라도 홀린것처럼 멍하게말이죠.

 

갑자기 거울이 깨졌습니다. 쨍그랑-

 

거울이 떨어진것도아니고 무언가 날아와서 맞은것도아니고 .

 

벽에 걸려있던 거울이 테두리는 전혀 손상되지않은채로 유리만 흘러내리듯 깨졌어요.

 

저는 "어?"하는 사이 유리가 깨진소리를 듣고 어머니와 이모가 달려왓고

 

"저거저거 ~ 아까부터 거울앞에서 까불더니 결국은 깰줄알았다"하시며 야단을 쳤습니다.

 

억울했지만 말해도 믿어주지 않으셨고 전 꾸중을 듣고는 깨진 거울조각을 쓸어서 버리고 거울 테두리는 그냥 벽에 걸린 그대로 두었습니다,

 

그 다음날 아침 자고 일어나니 거울테두리조차 없어졌더라구요 . 그래서 이모가 버리셨나 했죠.

 

그래서 물어보았더니 이모께선 "아 그거?"하시며 보여주신건  화장대 거울이 깨지고 없는 손바닥만한 삼각형의 거울인거에요.

 

"어 ? 이모 이거아닌데 ? 어제 깨진건 저쪽 벽에걸려있던 벽걸이거울이잖아요"

 

라고하니 이모는 갸우뚱하더니

 

"이방에 벽걸이 거울 같은건 없는데?"

 

 

두번째,

 

어느 날 학교에선 이런 이야기가 돌고있었다.

 

"너 그이야기 아냐?"

 

"응?"

 

"어떤 애가 엄마를 놀라게 해줄려고 냉장고에 숨었데"

 

"그런데?"

 

"그런데 밖에선 열리는 냉장고가 안에선 안열리는 모양이야. 엄마는 아이가 밖에서 길을 잃은 줄알고

밖에서 애를 찾았고  결국 냉장고에 갇혀있었던 아이는 죽었데"

 

친구가 말도안되는 이야기를 한다고 생각했다 . 냉장고 안이라도 금방 나올 수 있었을텐데.

 

그날 방과 후 , 친구들과 집에 가는데 강가에 냉장고가 버려져 있는걸 보았다 . 그 강가는 사람들이 몰래 쓰레기를 버리는 곳으로 유명한 곳이였다.

 

냉장고를 보니 문득 친구가 해준 이야기가 생각났고 정말 냉장고 안에선 문을 열수없는지 궁금했다.

 

결국 궁금했던 난 냉장고안에 들어갔고 정말 나오지못해서 친구들이 꺼내주었다.

 

전 얼굴이 창백해졌고 , 제가 나온 냉장고와 가장 멀리 떨어진 곳으로 도망갔다 .

 

놀란 친구들은 소년을 따라갔는데 , 한참 달려 강가에서 벗어 나서야 소년은 숨을 고르며 말했다.

 

"이상해, 너희 못봤냐? 냉장고에 나말고 한명 더 있었어."

 

 

세번째,

 

오늘 학교에 지각했다.

 

지각한 벌로 수업이 끝난 뒤 미술실 청소를 하게되었다.

 

혼자서 청소를 하니 생각보다 시간이 오래걸렸다 . 청소를 마치고 나니 벌써 해가져서 주변이 어두컴컴했다.

 

빨리 집에 가려고 서두르고 있는데, 못보던 그림이 걸려있는 걸 보았다 .

 

그 그림은 매우 아름다운 여자의 초상화였고 , 특히 눈이크고 아름다웠지만 너무 눈이 커서그런지 나를 쳐다보는것만같았다.

 

그래서 난 얼른 교실을 빠져나와 집으로 왔다.

 

다음날 학교에가니 큰 소란이 있는것 같았다.

 

어제봤던 그 미술실에 있던 그림이 도둑맞은것같았고 , 마지막으로 나간건 나였기에 미술선생님이 이것저것 물어보셨다.

 

"청소 할 때는 그 그림이 있었다는거야?"

 

"네 , 근데 그 그림 비싼거였어요?"

 

"그 그림은 잠자는 미녀라는 작품으로 화가인 아버지가 딸의 자는 모습을 그린그림으로 꽤 유명한그림이야.

화가이신 아버지도 딸도 지금은 이세상사람은 아니지만, 교장선생님이 아꼈던 그림이셔"

 

난 그이후 아무것도 말할수없었다. 잠자는 미녀라니...

 

 

오늘도 등골이 오싹해지셨나요 ~?

 

댓글모음
작성된 댓글이 없습니다.
분류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추천
이벤트 [제 24 회 Best 인기왕 이벤트] 안내[3]
스카이파크
01/12 220 2
이벤트 제 23 회 Best 인기왕 당첨자 안내[4]
스카이파크
01/12 293 2
공지 커뮤니티 게시판작성 규정안내[65]
스카이파크
11/13 50162 76
일반 이커피요ㅎ[3]
해적너무어렵다
02:43 24 0
일반 맛저하세요!![9]
그리핑
02:08 96 0
일반 밤껍질 조금 더 쉽게 깔 수는 없을까?
꼬꼬마남치니
01/16 35 1
일반 봐주세요[6]
음흉대마왕
01/16 79 1
일반 무서운이야기 "돌아가는 길"
홀짝귀신디여니
01/16 9 1
일반 무서운이야기 "귀신 놀이"
홀짝귀신디여니
01/16 5 1
일반 무서운이야기 "무귀론"
홀짝귀신디여니
01/16 8 1
일반 슬픈이야기..... "미안해 여보"
홀짝귀신디여니
01/16 7 1
일반 제철을 맞은 딸기! 더 깨끗하게 먹으려면?
꼬꼬마남치니
01/16 23 1
스카이파크 게임메뉴
해달별게임
해달별
하늘의 최강자를 가린다!
바카라게임
바카라
두근두근 악마의 게임!
스피드바카라게임
스피드 바카라
쉴틈이 없다! 더욱 빠르게!
조커바카라게임
조커 바카라
조커는 두배? 재미도 두배!
포커게임
포커
최고의 패를 쥐어라!
페어게임
페어게임
아슬아슬한 한끗 승부!
홀짝게임
스카이 홀짝
둘중 하나만 골라 홀 OR 짝?
드래곤타이거게임
드래곤 타이거
최강은 누구인가?
블랙잭게임
스카이 블랙잭
버스트인가 메이드인가? 한장 더!
삼치기게임
삼치기
그시절 우리가 좋아했던 게임
주사위게임
주사위
행운을 굴려보자!
룰렛게임
스카이 룰렛
판은 오늘도 돌고있다
윷놀이게임
윷놀이
신선하게 즐기는 우리네 전통놀이
해적게임
해적게임
좌크냐! 우크냐! 칼을 던져보자!